쉬운 것은 올바르다

쉬운 것이 올바른 것이다. 올바르게 시작하면 모든 것이 쉬워진다. 쉽게 앞으로 나아가라. 그게 올바르다. 쉬운 것을 찾아내는 올바른 방법은 올바른 방법을 잊어버리고 그게 쉽다는 것을 잊어버리는 것이다. – 장자(?)

<단순하게 살아라>라는 책에서 위의 글을 처음 보고, 저는 잠시 멍하니 있었습니다. 비록 <장자> 책에서 위의 내용을 찾지 못해서, 장자가 정말로 저 말을 했는지는 의심스럽지만, 어쨌든 가슴에 와 닿는 말입니다. “Do the simplest thing that could possibly work.”(http://xp.c2.com/DoTheSimplestThingThatCouldPossiblyWork.html, http://c2.com/cgi/wiki?DoTheSimplestThingThatCouldPossiblyWork)나 KISS 원칙도 윗 글의 주장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프로그래밍을 하다 보면, 어떻게 설계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 고민할 때가 많습니다. 그렇게 며칠 동안 머리를 써서 설계를 마치고 구현을 하면, 구현하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결과물이 필요 이상으로 복잡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프로그래밍을 할 때엔 어떤 방법이 올바른가보다 어떤 방법이 쉬운가를 고민하면 결과가 더 좋을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우리가 걸을 때에는 앞을 보고 걷지, 팔과 다리의 움직임에 대해서는 신경쓰지 않습니다. 오히려 한 쪽의 팔과 반대쪽의 다리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게 신경쓸수록, 같은 쪽의 팔과 다리가 같은 방향으로 움직여 재미있는 자세가 됨을 알 수 있습니다.

올바른 방법을 추구할수록 올바른 결과에서 멀어질 확률이 높습니다. 저는 그래서 이제 어떤 일을 할 때, 핵심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방법 중에서 제일 올바른 것보다는 제일 쉬운 것을 선택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그 쉬운 방법은 결과적으로 올바릅니다.

온갖 유혹을 뿌리치고 가장 쉽고 간명하며 확실한 길을 찾아 결단을 내리는 것,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 그 사람이 진정한 고수지요. – 조훈현, 책 <조훈현과의 대화>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